2008年 07月 26日 - 두 얼굴

아......정말...역시 내 판단은 틀리지 않았음이..내가 내리는 판단. 그 결정이 항상 올바르진 않지만..대부분 올바른 결론을 도출했었다는..처음부터 그랬었는데.. 어째서 그렇게 뻔히 보이는 .. 눈에 보이는 그걸 다르게 해석하도록..내 감정을 흔들고.. 그렇게 행동을 하였을까.판도라의 상자를 열었을때..그 뒷감당은 내 자신의 몫이겠지만..그토록 알고 싶었던 진실이었음에....씁쓸한건 왜일까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