미안하구나, 아들아.    
그저 늙으면 죽어야 하는 것인데... 

모진 목숨 병든 몸으로 살아      
네게 짐이 되는구나.      
여기 사는 것으로도 나는 족하다      
그렇게 일찍 네 애비만 여의지 않았더라도  

    
땅 한 평 남겨 줄 형편은 되었을 터인데    
    
못나고 못 배운 주변머리로  
짐 같은 가난만 물려주었구나.  
내 한입 덜어 네 짐이 가벼울 수 있다면    
어지러운 아파트 꼭대기에서    
새처럼 갇혀 사느니 친구도 있고    
흙도 있는 여기가 그래도 나는 족하다. 

  
내 평생 네 행복 하나만을 바라고 살았거늘 
말라비틀어진 젖꼭지 파고들던 손주 녀석  
보고픈 것쯤이야 마음 한번 삭혀 참고 말지.  
혹여 에미 혼자 버려두었다고 
마음 다치지 마라.  

네 녀석 착하디 착한 심사로 
에미 걱정에 마음 다칠까 걱정이다. 
삼시 세끼 잘 먹고 약도 잘 먹고  
있으니 에미 걱정일랑은 아예 말고      
네 몸 건사 잘 하거라.    


살아생전에 네가 가난 떨치고 살아 보는 것 
한번만 볼 수 있다면    
나는 지금 죽어도 여한은 없다.    
행복하거라, 아들아.    


네 곁에 남아서 짐이 되느니    
너 하나 행복할 수만 있다면      
여기가 지옥이라도 나는 족하다.    



어느 버려진 어머님의 일기에서.
.

'My > Etc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GoDaddy.com 고대디 할인코드  (0) 2011.05.01
햅틱착 SCH-B900 지랄 맞네.  (6) 2011.01.10
펌] 어느 어머님의 일기  (0) 2011.01.02
Ployd Cam (아이폰용 블랙박스) 앱 쥑이네요.  (0) 2010.09.27
전자담배 해외 구매 사이트  (2) 2010.09.06
적절한 면접 ㅋㅋ  (0) 2010.08.31

+ Recent posts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