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제 기분이 가라앉아서 술을 너무 급하게 마셨나.

기분에 따라 술이 더 받은건지.

술이 너무 달게 느껴져 마시다보니 취해버렸네.

아니.. 그냥 취하고 싶었을뿐..

어제같은 날은 그냥 혼자 마시고 싶었는데..

친구와 같이 마시다보니 기분이 많이 풀려버린..

그냥 그 상태로 마시는게 더 좋았을듯..



집으로 돌아가는 길..

털래털래

혼자 걷는다.

옛 생각.. 그리고 지금........
..

'My > Dia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08年 07月 23日 - 도서상품권 받음.  (4) 2008.07.23
2008年 07月 11日  (0) 2008.07.11
2008年 07月 10日  (0) 2008.07.10
2008年 07月 06日  (0) 2008.07.06
2008年 07月 03日 (부제 : 사람)  (0) 2008.07.03
2006年 11月 01日  (0) 2006.11.01

+ Recent posts

티스토리 툴바